글번호
14004

수협, 세계 최대 할랄시장 인니 집중 공략

수정일
2022.09.07
작성자
홍보실
조회수
245
등록일
2022.09.07

수협, 세계 최대 할랄시장 인니 집중 공략

 

인니 자카르타에 수산물 무역지원센터 설립

국내 수산업체 할랄시장 수출 애로 해소 창구

전 세계 19억 명 할랄푸드 시장 개척 교두보

할랄푸드 주요 교역국이자 시장 진출 최적국



 

수협중앙회가 세계 할랄시장 경제 중심인 인도네시아에 국내 수산업체 전용 무역창구를 설립했다.

 

인구의 87%가 무슬림으로 할랄시장 중심부인 인도네시아를 발판삼아 세계 인구 약 25%(19억여 명)를 차지하는 무슬림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우리 수산식품 수출 확대를 꾀하기 위한 전략이다.

할랄은 허용된 것이라는 아랍어로 이슬람교도 무슬림이 먹을 수 있는 것을 뜻한다.

 

수협중앙회는 해양수산부와 함께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 국내 수산식품 무역지원센터를 설립하고 현지시각 2일 개소식을 개최했다.

 

무역지원센터는 수산물 해외시장 개척사업의 일환으로 국내 수산업체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정부의 지원을 받아 수협이 운영하고 있다.

 

중국(상해, 청도, 홍콩)미국(LA, 뉴저지)일본(도쿄)베트남(호치민)태국(방콕)대만(타이베이)에 이어 10번째 무역지원센터다.

 

인도네시아는 전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할랄 소비시장을 가진 국가다.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의 할랄산업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금융분야를 제외한 인도네시아 할랄 소비시장 규모는 1,840억 달러(전 세계 할랄시장 소비 11.3% 차지)로 세계 최대다.

 

특히, 인도네시아는 우리나라 해외 수산물 수출 12위 국가지만 최근 5년간 수출금액 증가율이 연평균 24%에 달할 정도로 성장 잠재력이 매우 높다.

 

지난 2018년에 문을 연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센터를 인도네시아로 이전해 설립한 이유이기도 하다.

 

수협은 거대한 무슬림 내수시장을 기반으로 한 인도네시아를 집중 공략해 우리나라 수산식품의 세계 할랄시장 개척을 위한 전초기지로 삼겠다는 계획이다.

 

자카르타 센터는 앞으로 할릴식품 인증에 관한 정보를 국내 업체에 제공해 수출과 관련한 애로사항을 적극 지원해 나간다.

 

축산물과 달리 수산물은 대부분 할랄 식품으로 여겨지고 있지만, 수산물을 제조하는 경우 그 과정, 첨가물 등에 따라 할랄식품에서 제외될 수 있기 때문이다.

센터는 수산식품 수출기업의 안정적인 현지화를 목표로 수출 초보기업은 비즈니스 인큐베이터사업을 추진하고, 중견기업의 경우 지사화사업을 통해 현지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을 이어간다.

 

특히 현지 시장조사 해외 홍보판촉 지원 해외 수산박람회·상담회 운영 등 거래선 확대를 위한 활동과 개별 사무공간 제공 법률 및 회계자문 통관거부 발생시 현지 대응 지원 등을 통해 실질적인 수출 지원 활동도 펼친다.

 

홍진근 수협중앙회 대표이사는 이날 개소식에서 인도네시아는 세계 주요 할랄교역국으로 한국 수산식품의 할랄시장 진출과 확대를 위한 최적의 국가라며 자카르타 무역지원센터가 인도네시아와 할랄시장 초기 진입에 어려움을 겪는 수산업체들에게 다양한 수출지원을 통해 무역 애로 해소의 창구가 되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개소식에는 홍진근 수협중앙회 대표이사를 비롯해 박태성 주인도네시아 대한민국 대사, 위비소노 위요노 인도네시아 어업협동조합 부회장 등 현지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


첨부파일